日 집요한 방해..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4년째 보류

홈 > 사는재미 > 정치&시사
정치&시사
 다음   네이버  구글    JTBC  KBS  MBC  SBS  EBS   조선  동아  중앙  한겨레  경향  한국  서울  오마이  연합   mbc  kbs  sbs  cbs  tbs   오유  웃대  뽐뿌  클리앙  아고라  디시인사이드  네이트판  미즈넷  82쿡  유머  개그  유머1 개그1 아재개그 웃긴글 폭소유발   인쿠르트  스카우트  잡코리아  사람인  커리어  알바몬  알바천국  워크넷  벼룩시장  //이력서  자소서   상권정보  상권분석  아이템  소자본   법률  자금  프랜차이즈 《  헤드라인뉴스  오늘의운세1   오늘의운세2  오늘의명언  오늘의영어회화  오늘의중국어회화  오늘의일본어회화  》

日 집요한 방해..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4년째 보류

마루판닷컴 0 42

787ac53bf62d3fd9c04ffdf877093db2_1582835921_358.jpg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과 사료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지 4년이 지났다. 하지만 일본의 끈질긴 방해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면 위안부 피해 사실이 국제 사회의 인정을 받을 수 있지만,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분담금을 끊겠다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

한국, 네덜란드, 중국, 일본, 대만 등 8개국 14개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국제연대위원회는 2016년 위안부 피해자 증언을 포함해 당시까지 나온 전 세계 2744건 자료를 모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했다. 그러나 일본 우익단체들은 위안부가 정부나 군부가 운영한 성노예제도가 아닌 민간사업이었다고 주장하며 등재에 반대했다. 일본 정부도 역시 해당 기록이 통과하면 유네스코 분담금을 끊어버리겠다고 협박을 가하고 있다. 다급한 일본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모양새다. 유네스코 등재소위원회(RSC)와 국제자문위원회(IAC) 위원들이 부부 동반으로 무료로 1주일 일본 여행을 갔다 온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228050734519
 

, , , , ,

0 Comments

*무플보다는 댓글을, 악플보다는 선플을*

카카오 : marupan
인스타 : oldies_goodes
http://foodie.kr
www.lens4u.net 

www.marupan.com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