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코 못지않은 고양이 후각..페르몬 감지 기관도 있다

홈 > 하는재미 > 취미 Talk
취미 Talk
 신작게임  추천게임  명작게임  고전게임  공략&팁 게임잡지  게임회사  인벤  루리웹  엠게임  넷마블  넥슨  피망  한게임  게임순위  무료고전게임  추억의오락실게임  플래시게임  가장어려운게임  ★★ 깨지기힘든기록들    다음스포츠 네이버스포츠  스포츠영상    애완견  고양이    애완동물  물고기  조립취미  등산  낚시  종이접기  드론  기타  하모니카  오카리나  피리  바둑  수영  노래  

개 코 못지않은 고양이 후각..페르몬 감지 기관도 있다

최고관리자 0 322 0

132d8a0641090dee2bbaaef2c2f4b09a_1559467024_2735.jpg


 

많은 사람들은 후각이 발달한 동물로 흔히 개를 떠올린다. 그러나 반려묘 역시 개만큼은 아니지만 매우 후각이 뛰어난 동물이라는 점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사람은 후각세포 수가 200만~1000만개인 데 비해 개는 8000만~2억2000만개, 고양이는 6000만~7000만개에 달한다.

고양이는 청각과 후각이 뛰어난 동물이다. 특히 고양이의 후각은 식욕은 물론 일상생활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친다.

사람도 감기에 걸리면 냄새를 맡지 못하면서 식욕이 떨어지듯 고양이도 감기에 걸릴 경우 사료를 먹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고양이는 냄새를 통해 사냥감인지, 적인지를 판단한다. 고양이는 얼굴, 발바닥의 분비선에서 분비되는 냄새를 묻히면서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또 역으로 상대를 파악한다.

고양이의 후각이 정상 기능을 하려면 코가 촉촉하게 젖어 있어야 한다.

그런데 고양이의 후각이 코의 후각수용체만으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인간에게는 흔적만 있는 후각기관이 고양이·개 같은 반려동물, 소·돼지 같은 가축, 코끼리, 뱀 등에는 남아 있다.

이들 동물에게는 입천장에서 비강으로 이어지는 보조후각기관이 있으며 코가 일반적인 냄새를 감지하는 데 비해 이 기관은 페로몬을 감지하는 데 사용된다.

고양이들이 입을 벌리고 냄새를 맡는 이유는 입을 벌리면 페로몬이 이 후각기관에 잘 전달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양이가 입을 벌려 페로몬을 감지하는 행동을 ‘플레멘 반응’이라고 부른다. 보조후각기관은 농기구에 끼우는 넓적한 쇳조각을 말하는 보습과 닮았다는 의미에서 ‘보습코 기관’이라고도 부른다.

고양이의 후각이 민감하다 보니 수의사들은 고양이를 키우는 가정에서는 향초, 디퓨저, 방향제나 탈취제, 모기향 등을 사용하지 말고 화장품도 주의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aq2mKCCYt1


0 Comments

*무플보다는 댓글을, 악플보다는 선플을*

카카오 : marupan
인스타 : oldies_goodes
http://foodie.kr
www.lens4u.net 

www.marupan.com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