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의 김지영'이 쏘아 올린 페미니즘

홈 > 읽는재미 > 문학 Talk
문학 Talk
 교보문고  영풍문고  알라딘  예스24  반디앤루니스  아마존   북아일랜드  알라딘  고래서점   yes블로그  해외리뷰   문학상  노벨문학상  작가되는법  인문학  고전   검색  국립중앙도서관   쿠베르텐  livrivox  poets   amlit   online-li  mark-twain  bartleby  십진분류표   타임지선정100대영문소설  베스트셀러  꼭읽어야할책  친일문학인42인  헌책방거리  소설가  시인  원고지쓰는법   

'100만의 김지영'이 쏘아 올린 페미니즘

최고관리자 0 238 0

0000b00a0ad73599937364db985daff4_1543349244_5635.jpg


경력단절된 서른네 살 전업주부 김지영씨의 이야기에 100만명이 공감했다.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사진>이 누적 판매부수 100만부를 돌파했다. 민음사는 2016년 10월 출간된 이 소설이 2년여 만에 100만부를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한국 소설 주요작 가운데 2007년 김훈 작가의 <칼의 노래>, 2009년 신경숙 작가의 <엄마를 부탁해> 이후 9년 만에 <82년생 김지영>이 100만부를 돌파했다. 민음사는 “그동안 침체됐던 문학 출판계에 <82년생 김지영>이 새로운 분기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의 100만부 돌파는 2016년 이후 한국 사회를 뒤흔든 페미니즘 열풍과 분리해서 설명할 수 없다. 2016년 5월 강남역 살인사건 이후 여성들이 차별과 폭력에 눈뜨기 시작했고, 그해 출간된 소설은 굵직굵직한 젠더 이슈와 함께 호흡하며 주목을 받았다. 젠더 이슈가 중요한 정치적 의제가 되면서 금태섭 의원, 고 노회찬 의원 등 정치인들이 <82년생 김지영>을 추천했고, 미투 운동의 문을 연 서지현 검사는 성추행 피해를 폭로하면서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했다. 가수 아이린이 <82년생 김지영>을 읽는다는 이유로, 배우 정유미씨가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는 이유로 비난과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82년생 김지영>은 하나의 텍스트를 넘어 시대정신을 상징하는 문화적 징표가 됐다. 여성학자 권김현영씨는 “<82년생 김지영>은 페미니즘 대중화 시점에 출간됐고, 페미니즘 대중화에 불붙이는 계기가 된 소설”이라며 “한 명의 개인적 경험이 아니라 그 시대를 살고 있는 여성들의 공통적 경험을 짚어냈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gBp27AA58a


 

0 Comments

*무플보다는 댓글을, 악플보다는 선플을*

카카오 : marupan
인스타 : oldies_goodes
http://foodie.kr
www.lens4u.net 

www.marupan.com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